포도의 일상 2015. 4. 26. 10:27






"야야야! 너 내려와 임마! 어디 내구역에서 까부냥?"






"저 형 오늘 아침 왜 저렇게 흥분하고 그러냐옹? 

여기 원래 내가 밥 먹으로 올라 다니자 냐옹?"





"포도 형아 이거 안보이징? 

레프트 레프트 쨉쨉 

이거 완전 내가 위에서 내려다 본다 냥 

아래 있는 형이 불리 할 텐데?"






"안 내려와? 이누무자슥!"





"내려왔다 어쩔거 냐옹~"






"형아 살살해.. 내가 깔렸다 냥.. "









"귀떼기 물고 안 놓을거다 냥~ 맘대루 해봐 냥~"








"저 형은 아침마다 날 귀찮게 한다냥.. 

하지만 독자 여러분 이뿐걸로는 내가 갑이다 냥~"







"그렇죠?"





"뭐라 고라고라? 쟤 지금 머라는 거냐옹?"






"누나 지금 출근하려는 거냐옹? 나도 같이 가면 안될까 냐옹?"


출근 준비중인 솜솜이 양의 옷 갈아 있는 모습을 흠쳐보고 있는 포도군입니다.

누가 솜솜이 바라기 아니랄까봐 늘 솜솜이 방 앞을 서성거리죠...


'포도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럭셔리한 보라~  (2) 2015.05.10
딴청  (0) 2015.05.03
"너 이누무 자슥 안내려 오냐옹~"  (0) 2015.04.26
"보라 어디갔냥?"  (0) 2015.04.26
포도와 보라의 귀리 먹방..  (0) 2015.04.12
고양이 털 관리가..  (14) 2015.04.10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