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의 일상 2015. 5. 3. 09:54




보라가 딴청을 부립니다.

이뻐서 사진 한번 찍으려 하면 

아무것도 없는 데 딴데를 쳐다봅니다.

얘는 왜 이리 딴청을 부릴까요?

















지랑 나랑 누워 있다가 사진 한장 찍어주려는데 

이리 땅청을 부리며 비협조적이네요...


"거기 뭐가 있다고 거길 봐? 암 것도 없잖아?"


'포도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막화로 고양이 화장실 새로 샀습니다.  (2) 2015.05.30
럭셔리한 보라~  (2) 2015.05.10
딴청  (0) 2015.05.03
"너 이누무 자슥 안내려 오냐옹~"  (0) 2015.04.26
"보라 어디갔냥?"  (0) 2015.04.26
포도와 보라의 귀리 먹방..  (0) 2015.04.12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