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킹앤 띵킹 2020. 12. 3. 17:03



코스트코에서 압구정 가신 할매가 주신 것인데.. 

어찌나 목소리가 좋다고 칭찬을 하시는지 ㅎ

할아버지가 옆에 계시는데도 고향이 어디냐 부터 시작해서 전에는 모 했냐 등등..

물으시기에 kbs 성우 시험을 한번 보았노라 자랑질까지 했음.. ㅋㅋ

집에 와서 마눌에게 이게 모냐고 물으니 부각이라고 비싸다카는데 검색을 해보니 12000원? 뭘 비싸다는겨 ㅋ

먹어보니 좀 짜네 ㅋ 


12월이 되면 늘 하는게 있는데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필자는 12월 연례 행사가 타이어 교환인데..

휴대폰 바꾸면서 옵션이 걸린 매달 30만원 결제를 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월 초가 되면 뭔가 결제를 만들어서 쓰게 되는데..

오늘이 그날이었다 ㅎ  일은 하는 둥 마는 둥 신경은 타이어 교환에 쏠려있던 하루였다.

일은 대충 오전 출근바리를 마치고 귀가 방향 그 유명한(언론에 타이어 교환 하면서 휠을 망가뜨려 휠 교환을 유도 한다는 그곳을 갔다.) 악명 높은 그곳에 도착, 앞 타이어를 뒤로 밀고 뒤 타이어에 새로 2개를 장착, 이차는 17인치라 택시 치고는 좀 비싼 타이어(10만원+10만원 2개)를 끼워야 한다 ㅎ

그런데 9월 쯤 부터 계기판에 타이어 바람이 좀 부족하다고 떠서 이삼 일에 한번 쯤 바람을 채우던 타이어가 신경이 쓰였다. 차를 고칠 때 돌리며 봤는데 못이 박히지 않아 어디서 새는지 이상했다. 급기야 휠과 타이어 접촉 부위에서 새는가? 아니면 모니터 상에서만 부족하다고 뜨는 것인지 영맨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보니 그걸 내가 어캐 아냐?(여고를 나와서 그런거 모른다 영맨은 여자 ㅎ)

아니 그게 아니라 모니터 상에서 보여지는 것과 실제 타이어에 바람이 빠지는지 아닌지 그런 사례가 있느냐 물었는데.. 사장님 제가 3번 대답 했는데요? 이런 소릴 들었다 ㅎ 

내가 너무한 건가? ㅋㅋ 나 그런 사람 아닌데? 여자를 공연히 괴롭히는 그런 사람 아닌데 ㅋㅋ

여튼 타이어 교체를 하면서 액체 비누?를 뿌리며 확인한 결과 타이어 도로 접촉 부위 어딘가에서 비누 방울이 뽀글 뽀글 올라왔다. 타이어 집 기사는 이건 우리가 수리 작업은 안하니 타이어 교체 작업을 해야 합니다? 이런 반응이다. ㅎ 한쪽만 교환하면 단 차가 생겨서 2개를 다 교체를 해야 한 단다. 아니면 불 빵구 집에 가서 타이어를 뒤집어 패치를 붙여야 한다는 것인데 그 직원에게 처음 들은 말이 있었다 ㅎ

"불 빵구가 불법이예요! 그래서 불 빵구 집 다 없어졌어요!"

옝? 이건 또 무슨 소린가? 불 빵구는 진정한 펑크 수리가 아니었던가? ㅎ

기존의 방식은 송곳 2개를 가지고 못을 제거한 후 구멍을 넓히는 송곳을 찔러 구멍을 넓히고 그 후 마치 코 바늘 같은 구멍에 세칭 지렁이를 꼽아 찔러 넣었다가 빼면 구멍 안에 지렁이가 꼽혀 펑크 구멍을 메우는 방식인데 이것 보다는 불 빵구가 더 안전한 방법이 아닌가? 모르겠다 ㅎ

해서 결국은 불 빵구 집을 수 소문 해보니 비용도 비용이지만 2시간은 기본으로 들고 어느 곳은 휠 얼라이먼트 까지 해서 비용이 6만원이 넘는단다 ㅎㅎㅎㅎ

이럴꺼면 새로 바꾸지 모하러 불 빵구 집을 물어 물어 찾아간단 말인가? ㅋ

그래도 타이어 17인치 2개를 교체하면 18만원이 넘는데 ㅋㅋ 거기라도 찾아가 보자 .. ㅠㅠ

가면서 생각해 보니 기존의 구멍 난 곳이 타이어도 비교적 새것이고 지렁이를 찔러 넣으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옛 오랜 그러니까 내가 처음 개인 택시 시작했을 때 그가 했던 말..

"배터리는 지부에 가면 싸게 교체가 가능한데.."

그 배터리 집 사장 친구가 하는 그곳을 다시 찾기로 했다. 

(거품이 뽀글 뽀글 올라오는 게 보이죠? ㅎ)


그 친구는 쉽게 지렁이를 찔러 넣으며 이런 말을 나에게 했다.

"요즘 공제 출동 기사들이 일을 쉽게 하려고 지렁이를 갈라서 가는 지렁이를 찔러 넣어 바람이 새는 일이 있어요"

그런가? 공제(택시 공제 긴급 출동) 출동 할 때 잘 봐야겠군 지렁이를 내가 준비해서 그걸로 해 달라 해야 하나 이것 참 남의 손 빌리기 쉽지 않네 

어쨋거나 오늘은 그간 바람 채우며 힘들게 하던 타이어 문제가 해결이 되어 기분이 참 좋았다.

그 뿐이 아니다 타이어 펑크를 해결하고 집으로 오다가 이천 손님을 모셨다. 이번에도 할매 였는데 난 왜 할매들에게 인기가 있는지 모르겠다 ㅋㅋ 



'토킹앤 띵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찹쌀 김부각  (0) 2020.12.03
왼쪽다리 접고 운전하면 골반 돌아간다..  (2) 2017.01.07
그랜저 hg 후속으로 보여지는 차  (2) 2016.09.12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킹앤 띵킹 2017. 1. 7. 09:05





어느날 샤워를 하다가 아래를 내려다 보니 배가 비대칭으로 보였다. 즉, 좌측 아랫배가 살짝 나와보였던 것이다. 겁이 덜컹났다. 좌측배에 무슨 문제라도 생긴 것일까? 건강검진 후 의사와 상담중 이야기를 해보니 좌측 아랫배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도 미덥지 않아 택시 승객중에 병원 가시는 의사처럼 보이는 사람에게 의사냐 묻고 증상을 말해보았는데 역시 반응은 비슷했다. 그러던 어느날 간호사와의 대화에서 그것이 골반이 돌아가서 그런 것이라는 답을 듣게 되었다.


돌아보면 필자가 운전을 오래한 것 같기는 하다. 포니2 스텔라1,6 그리고 안타깝게도 스텔라 1.8은 인연이 없었고 소나타2를 타야 했지만 어쩐일인지 앞 번호까지는 소나타2를 빼오던 택시회사는 내 순번에 와서는 프린스를 뽑아다 필자에 안겼다. 그래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여지껏 현대차에 대한 느낌은 저 포니2와 스텔라 1.6의 안좋은 기억이 각인되어 있다. 특히 스텔라 1.6은 캬브레터로 들어가는 나바가스 호스가 빠지면서 폭발음을 내기도 했다.


빠지지 말라고 철사로 동이고 다녀도 빠지기 일쑤였고 그때마다 뽕뽕 소리를 들려줬다. 그리고 하루가 멀다하고 교대자의 메모를 접해야 했다. 그것들이 큰 고장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손보지 않을 수도 없는 고장이라 오전반 근무에 나가서 하는 일이 정비사의 새벽잠을 깨우는 일이 고된 하루의 시작이었다. 그렇게 법인택시를 졸업하고 개인택시를 사러 장안평에 갔다. 당시 크레도스 소나타2 등이 대세를 이루던 시절에 거기서 가장 좋은 조건은 또 프린스 스틱이었다. 


울며 겨자먹기로 또다시 프린스를 몰았고 만기를 채우고 폐차 그리고 산 것이 sm520이다. 그후로는 임프레션 그리고 지금 노바를 몰고 있는데 프린스까지가 스틱차들이었다. 그때까지는 필자의 배가 비대칭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오른발을 내밀면서 중심을 잡으려고 그랬는지 왼쪽 옆구리도 앞으로 나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것이 아마 골반이 돌아간 증상이라고 생각하는데 하여간 지금은 골반이 돌아간 증상은 많이 개선되어 위에서 내려다 봐도 좌측배가 나온 것 같지는 않다. 비결은 무었일까? ㅎㅎ




비결은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다. 사진처럼 왼발을 쭉펴서 접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운전을 해보면 알겠지만 저절로 왼발이 접히게 된다. 스틱을 몬다면 저렇게 접히지는 않겠지만 오토는 왼발이 편하게 있기 위해 나도 모르게 왼발은 위에 1번 사진처럼 접히게 된다. 따라서 의식적으로 펴려고 노력해야 한다. 어떤이는 오토차량을 양발운전 한다고 광고를 하고 다니지만 그것은 급발진의 원인이 되지 않을까? 하여간 노력 여하에 따라서 골반이 돌아가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짧은 시간 운전하는 오너드라이버들이야 별 상관이 없겠지만 직업운전자는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토킹앤 띵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찹쌀 김부각  (0) 2020.12.03
왼쪽다리 접고 운전하면 골반 돌아간다..  (2) 2017.01.07
그랜저 hg 후속으로 보여지는 차  (2) 2016.09.12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름보 2017.01.28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택시부제 헌법소원 한다던 사람
    구라같네요.
    과징금이 120인데 소가 40만 이게 무슨 황당
    시츄에이션인지 ㅋ

    • Favicon of https://goodtaxi.tistory.com BlogIcon D00kie™ 2017.01.28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사람은 그게 자신에 처한 상황을 극복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겠지요
      본인도 부제폐지에 대해 생각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어찌보면 그건 개인택시 선배로 가면서 격는 일종의 성장통이라고 봅니다. 돈이라는 것은 사람에 따라서 무엇이 더 중요한가에 대한 투자라고 봅니다. 그러니 그게 가치있는 일이라면 그렇게 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댓글 주셔서 감사하구요 좋은 시간 되십시오 ^^

토킹앤 띵킹 2016. 9. 12. 19:17



미공개 차량 스파이 샷을 찍어서 올리면 처벌을 받는다는 엄포를 뒤로 하고 필자는 미공개 차량 스파이 샷을 올리려 하고 있다.   여러분들이 보시고 쉿 하시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다른 목적으로 이 블로그를 방문한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여 처벌을 받을 각오로 이 글을 쓰고 있는데 살짝 떨리네요 ㅋㅋ


필자가 본 차량은 뒷모습은 마치 마세라티처럼 하체 비만의 형태였고 앞 모습은 머스텡의 그것과 비슷한 모습이었다. 그런데 말입니다. 타이어는 기아차의 휠이 장착이 되어 있었고 측면의 모습은 흡사 k5와 비슷했고 뒷 데루는 우측은 그런데로 볼만 했지만 좌측은 이상하게도 언발란스 마치 페이크가 의심 될만한 모습이었습니다.


게다가 에어템퍼 즉 문짝 아랫부분은 부품이 떨어져나간 상태로 운행중이더군요 ㅋㅋ

전체적으로 하여간 모습이 하체는 마세라티 상체는 머스텡이었는데 여러분들의 상상에 맞기겠습니다. 헌데 지금 신차가 뭐가 출시 예정인지도 모르겠네요 이만 끝 ㅋㅋ



'토킹앤 띵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찹쌀 김부각  (0) 2020.12.03
왼쪽다리 접고 운전하면 골반 돌아간다..  (2) 2017.01.07
그랜저 hg 후속으로 보여지는 차  (2) 2016.09.12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htjf 2016.09.15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랜져 후속이 아니라 기아 스포츠세단 k8(프로젝트명 CK)입니다

    • Favicon of https://goodtaxi.tistory.com BlogIcon D00kie™ 2016.09.15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저차 뒷유리창에 경고문이 있었는데 거기에 밑에 현대 자동차라고 써 있더군요ㅠㅠ
      그런데도 바퀴 휠의 마크는 기아로고가 있어서 그렇게 생각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k8 호감이 생기네요 ㅎㅎ

2014. 7. 13. 17:14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4. 5. 15. 22:3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4. 1. 2. 11:4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3. 12. 25. 09:1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3. 12. 11. 07:5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3. 11. 21. 06:53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3. 11. 15. 16:4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