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 2013. 11. 30. 18:42

Looking back
Looking back by Gonzalo Mera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할머니인지 늦둥이인지 알 수 없는 분이 아기를 대동하고 택시에 탑승했다.
"저.. 아이가 손자이신가요? 아니면 늦둥이신지...?"
"왜 요.. 제가 그렇게 늙어 보여요..?"
"아니요.. 그냥 궁금해서요.. 요즘은 대체로 할머니들 중에서도 친 할머니는 애를 안보고 외할머니가 애를 보신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할머니가 아니구요.. 제가 결혼을 늦게 하다보니..."
"그럼 아까 그분이 남편이세요..?"
"네... 왜 요? 남편이 그렇게 젊어 보여요?"
"아니요.. 그런게 아니라.. 저를 한번 보세요.. 저는 몇 살로 보이세요?"
"제가 보기에는 30대 후반 정도로 보이시는데요?"
"그렇죠? 이렇게 요즘 사람들이 대체로 나이를 알 수 없는 분들이 너무 많아요.. 저도 나이가 올해 50이거든요.."
"네...에?? 그렇게 안보이세요;;"
"그런데 왜 그렇게 결혼을 늦게 하셨어요?"
"그냥..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되더라구요.. 일하다 보니 진짜 선을 70번 봤는데요.. 안되던데요.."
"그러세요? 저는 첫 선을 보고 결혼했는데요.."
"그래요? 신기하네요.. 저는 그렇게 선을 많이 봤지만 잘 안되던데요..."
"저는 첫선을 보고 결혼했고 아내도 첫선을 보고 결혼 했어요.. 그런데 그건 처형의 역할이 컸어요.. 처형이 영향력 있는 여자였거든요.. 지금도 그가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결혼식 날 어떤 아저씨가 와서 묻기를 (신부가 맘에 들었어? 처형이 맘에 들었어?) 라고 묻던데요 아직도 그 사람이 누구였는지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요? 그런데 처형이 참 맘에 들었나 보네요?"
"그렇죠?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죠.. 처형이랑 친했던 것도 사실이고.. 상황이.. 그렇게 되었거든요..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처형이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라서 사람들한테 저 사람 결혼할 사람이 있다고 연막을 쳐서 다른 중매를 다 차단하고 연결 했더라구요.. 그래서 좀 억울하기도 해요.. 저 26살 집사람 23살 이렇게 어린데도 불구하고 결혼을 하게 되었거든요.. "
"왜 요? 그렇게 일찍 결혼하실 이유가 있었나요?"
"제가 어차피 혼자 살면서 밥을 끓여 먹어야 하는데 처형이 너는 어차피 혼자 끓여 먹는데 결혼하면 좀 낫지 않겠냐고 해서요...거기다가 결혼 할 준비가 안되었는데 그래도 좋다고 하니 마다할 남자가 있겠어요?"
"그럴 만 하시군요.. 그래도 아저씨가 꽤 맘에 들었으니까 처형이 그랬겠죠.."
"그런데 손님은 어쩌다가 결혼을 늦게 하신 거죠?"
"저는 사실 결혼을 못하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그날은 제가 일하는 곳에서 문제가 생겨서 손님들하고 트러블이 있어서 싸우고 기분이 나빴는데 남편이라는 사람은 전에도 알고 지내는 사람이었어요 그런데 어떻게 우연히 만나서 술자리를 하게 되었고 거기서 모텔에 가게 되었거든요.. 그러다 보니 임신이 되어서 결혼을 하게 되었죠.. 집에서는 시집을 가게 되었다고 박수를 치고 난리가 아니었어요..ㅎ"
"니가 그렇게 요란하게 태어난 놈이구나.. ㅎ 너 조용히 있지 않으면 34번을 틀거다... 그건 디퍼플의 하이웨이 스타야.. 어디 울고 징징대봐.. 너 같은 애들을 위해서 준비했어.."

택시 안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는 오늘도 계속 되고 있다...... 

p,s 요란한 음악을 틀면 아기들이 조용해진다는... 한번 해보시길....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2013.11.30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택시안이 세상 요지경이네요^^
    즐거운 저녁 되세요^^

    • Favicon of https://goodtaxi.tistory.com BlogIcon D00kie™ 2013.11.30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네에..
      요지경이죠...?
      이 이야기만 한 것이 아니라...
      택시안에서 들이댔던 여성 이야기 다 까발렸는데요...ㅋㅋㅋㅋㅋㅋㅋ
      캄사합니다. ^^

  2. Favicon of https://mindman.tistory.com BlogIcon mindman 2013.12.01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첫 사진 우습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고 너무 멋집니다.

    좋은 휴일, 좋은 12월의 첫날 되세요. ^.^

2012. 12. 25. 07:3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멜랑꼴리한 이야기 2011. 11. 13. 05:00


어제 서지영씨의 웨딩에 대해서 포스팅을 하고 일을 나가보니 웬 결혼식이 그리 많은지 토요일 오전 강남을 돌아다녀보니 드레스를 옮기는 이모들이 참 많았다. 그중 한분을 모시고 왜 이렇게 드레스를 옮겨다니시냐고 물으니...

그것은 예전 같으면 토탈샵에서 다 해결했지만 지금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었다. 필자가 결혼 할 당시에는 소위 말하는 사진쟁이들이 드레스에 신부화장까지 다 해결해주는 방식이었는데 요즘은 신부화장 따로 드레스 따로 예식장 따로 따로따로 따로국밥이기 때문에 주말이면 위의 사진처럼 드레스를 옮겨다니는 이모들(그분의 표현)이 많다는 것이었다.

그 이야기를 하다가 필자가 결혼 할 당시에는 연예인들만 턱시도를 입었고 일반인들은 죄다 양복을 입고 결혼을 하였기 때문에 필자는 턱시도를 못 입어 봤다는 이야기를 했더니 요즘도 양복을 입고 결혼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말을 했다. 그래서 실제로 양복을 입고 결혼하냐고 했더니 그건 아니고 강남의 어떤 샵에서는 양복을 아주 예쁘게 빼주는데 결혼식 때는 턱시도를 만들어주고 식이 끝나면 그 턱시도를 고쳐서 양복으로 만들어준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굳아이디어라는 생각이들었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드레스가 수입 명품드레스도 있는데 그것은 한번 입고 식을 올리는데 천만원이라고 했다. 그래서 필자가 물었다.
"아니 그건 뭐 금으로 만들었나요?"
"네! 진짜 금도 들어가요~"
헐;;

오후에 예식장을 찾아가는 여성분에게 드레스 값을 얼마정도 예상하냐고 물으니 신부화장까지해서 200 정도 생각한다는 말을 했다. 그런데 또 신기한 것이 있었다. 필자가 결혼할 때는 신랑친구랑 신부친구들이 식을 마치고 뒷풀이를 거하게 밤을 새가며 나이트로 옮겨가서 놀다가 보면 또 다른 커플이 탄생하는 일도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일이 일절 없다는 것이었다.


이것도 SNS나 인터넷 스마트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다. 예전에는 남녀가 만날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요즘은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만날수 있는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어제는 정말 결혼식이 많았는지 길이 진짜 김어준총수 말대로 졸라게 막히던데..
내일은 괞찬을지 걱정이다...

'멜랑꼴리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상이 대세인가?  (0) 2012.01.23
합리주의는 짐승?  (2) 2011.12.09
드레스 & 턱시도  (0) 2011.11.13
"여자는 말이야 연상이 최고야~"  (0) 2011.08.08
잃어버린 우산  (7) 2011.07.12
40대 유부녀가 20대와 바람이 날수가 있는걸까?  (0) 2011.06.18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5. 13.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3. 28. 06:0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