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 2014. 1. 8. 09:50



아침 에어로빅 무지 오랜만에..
아침 에어로빅 무지 오랜만에.. by 만박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두 사람이 탔다. 부부처럼 보였지만 부부가 아닌 것 같다.
"내가 말이지 전에 다 보살이라고 전번 적어 놓았는데 말이지 그게 들통이 났거덩.."
"나도 전에 내가 좋아하는 남자랑 사귀고 있었는데 다른 여자가 있는거 있지.. 내가 어떻게 했을 것 같아?"
"음.... 내가 보기에는 니가 이랬을 거 같은데.. 니 해라..."
"아니..  내가 왜 니 하라고 할 이유가 뭐야? 내가 뭐랬는 줄 알아?"
"뭐랬는데...?"
"둘이서 해결해!"


등산 가방을 맨 두 여자가 타자마자 시끄럽게 떠든다. 낄낄 깔깔 뭐가 그리 좋은지 낄낄거리는 여자는 술이 한잔 들어간 듯 보였다.
"오늘 최고였어.. 고기도 참 맛나고.. 다음에는 어디로 갈건가?"
"뭐 그쪽에서 알아서 하겠지.."
"난 말야 요즘 낮에 배칠수 전영미가 하는거 그거 맨날 들어.. 걔들 진짜 잘하더라.."
"저도 맨날 듣는데요.. 그 사람들 은근히 여기저기 많이 나와요 저녁에 최양락이 하는 재미있는 라디오에도 나오는데요 전영미가 오마님이라는 꽁트에 나오는데 본격 써바이벌 시사터치 로멘틱 코메디라고 하는데요 과부가 총각 머슴과 어떻게 해 보려는 그런건데요..."

"그거는 언제 한다고요? "
"아마 저녁 8시에 할껄요.."
"안되겠다. 8시면 운동해야 하는 시간인데..."
"무슨 운동하시는데요.. "
"저희들은 에어로빅해요.."
"저는 수영하는데요.. "

"나도 수영하고 싶은데 잘 안되서.. 지금은 에어로빅이 제일 재미 있어요.."
"저희는 수영 끝나면 아쿠아로빅하는 할머니들 들어 오시는데요.. 제가 어떤 날 수영 끝나고 온 탕에 들어가서 보니까 할머니들이 다 들어와 계시던데요 얼굴이 어떤 줄 아세요.."
"어떤데요..?"
"그 나이 되시는 할머니 분들은 사회적 지위, 돈이 있건 없건 다 똑 같으시던데요.. 다들 오랑우탄 같으세요.. 쭈구렁 바가지.. 그러니까 세상은 공평한 거 같아요 돈이 아무리 많아도 사회적 지위가 아무리 높아도 늙으면 다 얼굴이 똑 같아지는거지요...그런데 콜라텍 같은데는 안 다니시나봐요? 그런데도 다니실 것 같은데요.."

"안 다녀요..."
"전에 어떤 아주머니들 네분이 탔는데 콜라텍 다니신데요.. 거기서는 쟤는 선수고 쟤랑 말하면 큰일나는 것으로 다 알고 있고 누가 혹시 말을 걸면 왜 그런거 알라고 하냐고 딱 자른다고 하데요.. 그러면서 그분중에 다 내리려고 하다가 한사람이 상계동 쪽에 자기만 혼자 더 타고 가겠다고 하는데 제가 답변을 얼른 안하니까 삐쳐서 화를 내시더라구요..."
"아니 왜 화를 내고 그러죠?"

"제가 택시운전 하러 나온거지 할머니랑 놀러다니러 나온 것은 아니잖아요? 제가 얼른 상계동 가자고 했을 때 대답을 안했다고 화난 모양이더라구요...ㅎㅎㅎ 우리 수영장에도 저 보다 열살 더 되신분이 계시는데 수영 끝나고 둥그렇게 모여서 화이팅을 하는데요 손을 잡아야 하거든요.. 그런데 그분이 제 새끼 손가락만 잡겠다고 해서 제가 화를 내면서 손을 안잡고 화이팅을 했거든요.. 나이드신 분들이 젊은 사람이 손 잡아주면 얼른 잡아주셔야지.. 왜들 그런지 몰라요.."

"그런 사람은 줘도 욕먹어요..ㅎㅎㅎ"(줘도 욕먹는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필자는 전혀 모름 몰라서 댓구도 못했음)
"야야 여기서 내리자.."
"아니 이 아저씨 재미 있는데 저기 골목 안까지 가지 그래..?"
"여기서 내려주세요.. 잔돈은 냅두고요.. 천원 더 계산하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6. 4.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2. 2. 28. 05:2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 10. 20. 01: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