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택시(only for taxi man) 2013. 10. 17. 22:32



요즘 서울 개인택시기사들 새벽 4시부터 미터기 개정한다고 전날 밤샘 일하고 쉬는날 아침 꼭두새벽부터 택시 줄서고 번호표 받고 7시간이 걸렸다는둥 정말 개고생을 하고 있다. 대체 무엇 때문에 택시기사들을 이리 개고생을 시키는 것일까? 요금이라도 많이 올려줬다면 그냥 이해하고 넘어 갈 수도 있지만 달랑 600원에 주행요금이라고 2미터를 줄여 주는데 이는 10킬로 정도를 가야 100원 더 얻어 먹을 수 있는 미미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미미한 요금인상에 더해서 택시기사들을 공분하게 있는 것이 바로 택시 미터기 개정비용 25000원이라는 부분이다. 그리고 그것을 현금으로 내라는 것인데 과거에는 아나로그 미터기라서 미터기의 칩을 바꿔야 했지만 올해 말까지 법으로 강제 의무장착 해야하는 디지털 미터기는 칩을 바꿀 필요가 없이 설정만 변경하면 된다고 들었다. 그런데 어떻게 그리도 돈이 많이 들어간단 말인가? 리모콘으로 셋팅만 하면 된다는 것인데 이걸 왜 25000원 씩이나 받는단 말인가? 우리가 봉이라도 된다는 것인가?

그와 더불어 또 택시기사들을 성질 테스트 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택시 속도 제한이다. 서울시가 이번 미터기 개정을 하면서 프로그램을 깔은 것이 있는데 미터기가 120킬로를 넘어가면 경고음이 계속 발생한다는 것이다. 오늘 한 승객에게 필자가 물어 보았다. 만일 급해서 택시를 탔는데 예를들어 공항이나 서울역 등에 예약을 해 놓고 시간을 맞춰야 하는데 택시기사에게 빨리 가 달라고 했더니 택시가 120킬로를 넘기자 계속 띵띵띵띵... 소리가 난다면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분 대답은 안그래도 초조할텐데 더 초조하지 않겠냐고 했다. 필자의 생각은 서울시가 참 택시기사들을 스트레스를 줘서 병들어 죽이려는가보다 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 승객들에게 쪼여서 과속을 하고 있다는 것을 서울시는 모르는가? 당연히 모르겠지 펜대만 잡고 모니터만 보고 있으니 말이다. 당신들 차에다가 먼저 120킬로 넘으면 소리나는 것을 설치해서 한번 살아보고 이따위 짓거리를 하던지 하라!!

그런데 수원조합은 택시 미터기 개정을 무료로 시행한다고 한다. 수원조합이 부러울 따름이다. 필자의 고향도 수원이다. 음.. 역시 수원 사람 정직하고 굿 맨들이야.. 넘버 원!!!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야봉 2013.10.21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드컵 경기장 2시간걸려 21일 미터 조정하러 같더만 카드를 않밭던데 고장이 낫다나 머래나 시청직원은 없고 농땡이같나 ㅋㅋ 운수문류과 조치는 개뿔 ㅋㅋ 조합사무실 대책읍지 ㅋㅋ 난 2400원도 카드 밭고 다니는 구만 고장난걸 고친다? 발뱀 개뿔 언능 임대해서라도 같다 노라고 돈준다면 30분안에 오걸랑 카드 밭기 싫타 하던지 10플러스8 욕나온다 ㅋㅋ 결국 잔돈 다털리고 어케 일하냐 잘좀해라 에긍

  2. 오야봉 2013.10.22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는 프로그램 개발만 해서 미터집에 무료로 나너주고 수수료 돈만원만 공임 하기로 하고 풀엇어야 햇다.. 카드기는 디지털 인데 생각은 아날로그 방식과 검정또한 아날로그니 첫날 7시간 어쪄고 25일날 조정한 사람은 거리 2미터 복합 20프로 돈으로 얼마인가?? 어케 보상할 것인가 산수적 생각을 해보시길 .. 미터집에서 햇음 3일이면 땡인것을 그것 몰랐다고 ?? 대기업 일감 몰아나 주고 소상공인 4년넘게 기달려온 미터집 불쌍타... 단순 프로그램으로 인한 폭리는 아날로그 기계식미터기 옛날 방식에서 끝났어야 했다.그때도 2만5천원이면 했다. 디지털시대 미터기 이제 무료아님 돈만원이면 끝나는 시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