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 2014. 1. 8. 09:50



아침 에어로빅 무지 오랜만에..
아침 에어로빅 무지 오랜만에.. by 만박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두 사람이 탔다. 부부처럼 보였지만 부부가 아닌 것 같다.
"내가 말이지 전에 다 보살이라고 전번 적어 놓았는데 말이지 그게 들통이 났거덩.."
"나도 전에 내가 좋아하는 남자랑 사귀고 있었는데 다른 여자가 있는거 있지.. 내가 어떻게 했을 것 같아?"
"음.... 내가 보기에는 니가 이랬을 거 같은데.. 니 해라..."
"아니..  내가 왜 니 하라고 할 이유가 뭐야? 내가 뭐랬는 줄 알아?"
"뭐랬는데...?"
"둘이서 해결해!"


등산 가방을 맨 두 여자가 타자마자 시끄럽게 떠든다. 낄낄 깔깔 뭐가 그리 좋은지 낄낄거리는 여자는 술이 한잔 들어간 듯 보였다.
"오늘 최고였어.. 고기도 참 맛나고.. 다음에는 어디로 갈건가?"
"뭐 그쪽에서 알아서 하겠지.."
"난 말야 요즘 낮에 배칠수 전영미가 하는거 그거 맨날 들어.. 걔들 진짜 잘하더라.."
"저도 맨날 듣는데요.. 그 사람들 은근히 여기저기 많이 나와요 저녁에 최양락이 하는 재미있는 라디오에도 나오는데요 전영미가 오마님이라는 꽁트에 나오는데 본격 써바이벌 시사터치 로멘틱 코메디라고 하는데요 과부가 총각 머슴과 어떻게 해 보려는 그런건데요..."

"그거는 언제 한다고요? "
"아마 저녁 8시에 할껄요.."
"안되겠다. 8시면 운동해야 하는 시간인데..."
"무슨 운동하시는데요.. "
"저희들은 에어로빅해요.."
"저는 수영하는데요.. "

"나도 수영하고 싶은데 잘 안되서.. 지금은 에어로빅이 제일 재미 있어요.."
"저희는 수영 끝나면 아쿠아로빅하는 할머니들 들어 오시는데요.. 제가 어떤 날 수영 끝나고 온 탕에 들어가서 보니까 할머니들이 다 들어와 계시던데요 얼굴이 어떤 줄 아세요.."
"어떤데요..?"
"그 나이 되시는 할머니 분들은 사회적 지위, 돈이 있건 없건 다 똑 같으시던데요.. 다들 오랑우탄 같으세요.. 쭈구렁 바가지.. 그러니까 세상은 공평한 거 같아요 돈이 아무리 많아도 사회적 지위가 아무리 높아도 늙으면 다 얼굴이 똑 같아지는거지요...그런데 콜라텍 같은데는 안 다니시나봐요? 그런데도 다니실 것 같은데요.."

"안 다녀요..."
"전에 어떤 아주머니들 네분이 탔는데 콜라텍 다니신데요.. 거기서는 쟤는 선수고 쟤랑 말하면 큰일나는 것으로 다 알고 있고 누가 혹시 말을 걸면 왜 그런거 알라고 하냐고 딱 자른다고 하데요.. 그러면서 그분중에 다 내리려고 하다가 한사람이 상계동 쪽에 자기만 혼자 더 타고 가겠다고 하는데 제가 답변을 얼른 안하니까 삐쳐서 화를 내시더라구요..."
"아니 왜 화를 내고 그러죠?"

"제가 택시운전 하러 나온거지 할머니랑 놀러다니러 나온 것은 아니잖아요? 제가 얼른 상계동 가자고 했을 때 대답을 안했다고 화난 모양이더라구요...ㅎㅎㅎ 우리 수영장에도 저 보다 열살 더 되신분이 계시는데 수영 끝나고 둥그렇게 모여서 화이팅을 하는데요 손을 잡아야 하거든요.. 그런데 그분이 제 새끼 손가락만 잡겠다고 해서 제가 화를 내면서 손을 안잡고 화이팅을 했거든요.. 나이드신 분들이 젊은 사람이 손 잡아주면 얼른 잡아주셔야지.. 왜들 그런지 몰라요.."

"그런 사람은 줘도 욕먹어요..ㅎㅎㅎ"(줘도 욕먹는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필자는 전혀 모름 몰라서 댓구도 못했음)
"야야 여기서 내리자.."
"아니 이 아저씨 재미 있는데 저기 골목 안까지 가지 그래..?"
"여기서 내려주세요.. 잔돈은 냅두고요.. 천원 더 계산하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랑꼴리한 이야기 2013. 4. 18. 05:51

고굴형 썬그라스를 낀 손님이 탔다. 풍겨오는 느낌이 예사롭지 않았다. 뭔가 여유를 즐기는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상의가 등산자켓 같아서 등산을 다녀오시냐고 물으니 콜라텍에 다녀온다는 것이었다. 그곳은 천호동도 아닌데 콜라텍이 있는 모양이다. 천호동 강동역 부근에 콜라텍이 있다고 들었고 이분은 군자역 쪽에서 만났는데 그곳 어딘가에도 있는 모양이다. 필자는 서울의 달을 요즘 보고 있었기에 서울의 달이 오버렙 되면서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찍고 턴 마무리 등등 이런 사교춤에 대한 이야기를 안할 수가 없었다.
Tango Kiss
Tango Kiss by Pat McDonald 저작자 표시비영리


사교춤이 뭐냐고 물으니 지루박이라고 했다. 그것은 룸바, 자이브, 차차차 뭐이런 연미복 등에 번호를 붙이고 추는 스포츠 댄스와는 다른 것이란다. 하여간 이것도 요즘 건전한 운동으로 즐기는 사람들이 참 많은 모양이다. 지루박이 뭔고 하니 팔을 잡아서 머리위로 빙빙 돌리는 그런 것인 모양이다. 일전에 강동역에서 누님들 4분을 모시고 가면서 건전하게 춤만 춘다는 소리를 들어본적이 있는데 그분 말은 춤추면서 어디사냐 뭐하는 사람이냐 라고 묻는다면 이분은 너 제비니? 라고 물으면서 춤을 중지한다고 하면서 제비들을 피해왔다고 했다.

하지만 그게 그렇게 마음되로 되는지 궁금하다. 남녀관계란 큐피트의 화살이 언제 내가슴에 박힐지 모르는 매우 위험한 전쟁터와 같은 것이기에 이런 것에 대한 대비가 없다면 애초에 큐피트의 화살이 난무하는 전쟁터에는 나가지 않는게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필자처럼.. 하여간 이분 말을 들어보면 콜라텍에 가려면 일단 춤을 배워야한다는 것이다. 그곳에는 부킹해주는 사람이 있는데 그사람이 무작위로 처음에는 부킹을 해주지만 춤추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게되어 부킹이 안될 수도 있고 상대방도 처음에는 잡아주다가 춤을 끝내고 가버리게 된다는 것이다.

요즘은 제비가 없냐고 물어보았다. 있겠지만 그분은 그런 것에는 관심이 없고 지금은 건전하게 살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여자관계가 만만치 않아보였다. 결혼을 네번이나 했기 때문에 그런쪽으로는 선수가 아닐는지.. 소위 제비라는 자들은 예전 필자가 듣기로는 일단 남자의 물건에 다마를 박아서 여자를 자극해서 한번 깊은 관계에 빠지면 헤어나지 못하게 한다고 들었다. 다마란 남자의 표피에 그슬같은 이물질을 넣는 것인데 이것이 관계시 여자를 흥분케한다는 것, 요즘은 이분도 예전에 그슬을 넣었다가 지금은 뺏다고 했는데...

모르는 여성에게는 그걸 것을 사용하겠지만 정상적인 부부사이에 그런 이물질을 넣어서 관계를 맺으면 여성의 몸에 이상이 생길 수가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구슬이 들어있는 쪽으로 터널처럼 길이 생길 수도 있다고 했다. 이분은 특수업종에 종사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심지어 호스트바도 경영해 보았다고 하는데 어느날 남자들을 다 벗겨놓고 1분안에 남자의 물건이 스텐바이가 되는지 테스트를 해보기도 했다면서 남자의 종류가 여러가지가 있지만 결국은 고놈이 고놈이라고 했다.

커보이는 아이는 큰 것 같지만 자라스타일의 남자도 작은 것 같지만 스텐바이를 하면 결국 비슷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오히려 대물들의 경우 힘이 빠지는 경우가 더 많다고 했다. 그래서 이분 주장은 확대술 같은 것은 필요없고 가장 좋은 스타일은 남자의 물건을 한대 때렸을 때 원위치로 띵 하고 되돌아오는 장작개비처럼 크기보다는 빳빳한게 최고라고 했다. 이분과 이야기중에 수영장 샤워실에서 만나는 늘 스텐바이하고 있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니 그런 사람은 오히려 힘이 약할 수 있다고 했다.

이야기는 여성이야기로 흘러갔다. 여성들 중에는 이분 말로는 불감증의 여성이 참 많다고 했다. 여성이 불감증인 이유는 대부분 그런 여성들은 외부에 있는 돌출부위의 피부가 자극 받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일이 생긴다면서 이런 여성은 비뇨기과에 가서 그부분이 드러나게 수술을 받으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인공으로 G스팟을 만들어준다는 것도 있던데 이런 여성들은 불쌍하게 살고 있다면서 다른 남자를 알게 된다면 아마도 남편과 안 살 여자들이 참 많다고 했다.
http://health.chosun.com/healthyLife/column_view.jsp?idx=5172&cidx=113

오늘은 쓸데없는 이야기를 참 많이 한 것 같은데 그러나 이부분 사람의 삶에 에너지가 될 수 있는 것이 분명하다. 조물주에게 호랑이가 언제 할 수 있냐고 묻자 너는 발정 났을 때만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화가난 호랑이가 달려들려고 할 때 인간이 물었다고 한다. 그러자 다급한 조물주는 호랑이를 피해 도망가면서 인간에게 너희는 니맘대로 해 라고 했다고 한다. 성욕은 식욕과 함께 사람이 인생을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음식을 아무거나 먹지 않는 것처럼 남녀관계도 잘 살펴서 골라 먹어야 한다. 잘못하면 체하거나 병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에...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4. 17. 06: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11. 14.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11. 5. 05:14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