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킹앤 띵킹 2017.01.07 09:05





어느날 샤워를 하다가 아래를 내려다 보니 배가 비대칭으로 보였다. 즉, 좌측 아랫배가 살짝 나와보였던 것이다. 겁이 덜컹났다. 좌측배에 무슨 문제라도 생긴 것일까? 건강검진 후 의사와 상담중 이야기를 해보니 좌측 아랫배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도 미덥지 않아 택시 승객중에 병원 가시는 의사처럼 보이는 사람에게 의사냐 묻고 증상을 말해보았는데 역시 반응은 비슷했다. 그러던 어느날 간호사와의 대화에서 그것이 골반이 돌아가서 그런 것이라는 답을 듣게 되었다.


돌아보면 필자가 운전을 오래한 것 같기는 하다. 포니2 스텔라1,6 그리고 안타깝게도 스텔라 1.8은 인연이 없었고 소나타2를 타야 했지만 어쩐일인지 앞 번호까지는 소나타2를 빼오던 택시회사는 내 순번에 와서는 프린스를 뽑아다 필자에 안겼다. 그래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여지껏 현대차에 대한 느낌은 저 포니2와 스텔라 1.6의 안좋은 기억이 각인되어 있다. 특히 스텔라 1.6은 캬브레터로 들어가는 나바가스 호스가 빠지면서 폭발음을 내기도 했다.


빠지지 말라고 철사로 동이고 다녀도 빠지기 일쑤였고 그때마다 뽕뽕 소리를 들려줬다. 그리고 하루가 멀다하고 교대자의 메모를 접해야 했다. 그것들이 큰 고장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손보지 않을 수도 없는 고장이라 오전반 근무에 나가서 하는 일이 정비사의 새벽잠을 깨우는 일이 고된 하루의 시작이었다. 그렇게 법인택시를 졸업하고 개인택시를 사러 장안평에 갔다. 당시 크레도스 소나타2 등이 대세를 이루던 시절에 거기서 가장 좋은 조건은 또 프린스 스틱이었다. 


울며 겨자먹기로 또다시 프린스를 몰았고 만기를 채우고 폐차 그리고 산 것이 sm520이다. 그후로는 임프레션 그리고 지금 노바를 몰고 있는데 프린스까지가 스틱차들이었다. 그때까지는 필자의 배가 비대칭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오른발을 내밀면서 중심을 잡으려고 그랬는지 왼쪽 옆구리도 앞으로 나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것이 아마 골반이 돌아간 증상이라고 생각하는데 하여간 지금은 골반이 돌아간 증상은 많이 개선되어 위에서 내려다 봐도 좌측배가 나온 것 같지는 않다. 비결은 무었일까? ㅎㅎ




비결은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다. 사진처럼 왼발을 쭉펴서 접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운전을 해보면 알겠지만 저절로 왼발이 접히게 된다. 스틱을 몬다면 저렇게 접히지는 않겠지만 오토는 왼발이 편하게 있기 위해 나도 모르게 왼발은 위에 1번 사진처럼 접히게 된다. 따라서 의식적으로 펴려고 노력해야 한다. 어떤이는 오토차량을 양발운전 한다고 광고를 하고 다니지만 그것은 급발진의 원인이 되지 않을까? 하여간 노력 여하에 따라서 골반이 돌아가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짧은 시간 운전하는 오너드라이버들이야 별 상관이 없겠지만 직업운전자는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D00ki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