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의 일상 2015. 2. 10. 23:26









보라가 박스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이 석류가 들어있던 박스입니다. 

석류를 까먹기도 힘드네요 

쉽게 까는 방법은 위를 뚜껑 따듯이 동그랗게 

칼금을 넣어 뚜껑을 열고 나머지는 

사과 쪼개듯이 가장자리에 칼금을 넣어 

손으로 쪼개서 알을 털어내는 것입니다. 

그 사이에 바쁜 녀석들 있습니다. 

영토 전쟁에 들어간 녀석들이 있었으니...












"내가 형인데 너 한테 넘겨 주겠냐? 너 같으면?"








"포도 형아 이리 좀 나와봐라~"








"안나올래?"







"어쭈? 이게 너 이러면 형 화낸다?"







"귀떼기 물어버린다. 저리 안가?"











"어쭈?"






"어디서 오형제가 왔다 갔다해? 브로킹이다. 이게 ㅋ"











그 사이에 집사는 석류를 다 깠습니다. 

이것은 여성들만 몸에 좋은 것처럼 알려졌지만 

남성들에게도 전립선에 좋다고 합니다.









"머라구요? 남성들에게도 좋다구요?"

"넌 땅콩 깠는데 뭔 상관이 있겠냐?"







"아저씨! 창피하게 뭐하러 그런 야기를 하세냥?

부끄럽게 숨어야겠다 냥~"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