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의 일상 2015. 6. 12. 18:53





















보라는 날로 이뻐지고 있습니다. 

흡사 고양이 인형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하는 짓은 점점 악동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발톱을 안내미는 듯 하지만 

어느새 발톱 끝을 살짝 내밀어 집사를 찌릅니다.

이것을 정표로 받아야 하는 것인지..

헷갈리는 요즘입니다.

마치 비수를 들이대는 것 같습니다. 



한편 포도는 어떨까요?

요즘 포도는 거의 내 논 자식처럼 변해가고 있습니다.

표정이 영 이쁘지가 않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스코티쉬폴드에 

씌워진 누명이라는 것을 집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얼굴이 동글다 보니 볼떼기가 심술보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마음 만은 착하다는 것을 집사는 잘 압니다.






"뭐라~~ 심술떼기?"







'포도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 있냐?"  (0) 2015.06.23
입 큰 고양이..  (0) 2015.06.20
날로 이뻐지는 보라.. 포도는?  (0) 2015.06.12
포도의 보라사랑  (0) 2015.06.04
잘자라 우리 아가~~  (0) 2015.06.03
포도가 숨어있는 이유..  (2) 2015.06.02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