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 2015. 3. 25. 09:21


강남에서 케리어를 들고 탄 여인이 있었다. 젊은 사람인줄 알았는데 할머니셨다. 요즘 경기가 살아나는지 케리어를 들고 나오는 사람이 좀 있는 것 같다 노년층에서.. 그래서 물어보았다.

"요즘 경기가 좀 나아지나 봐여 어디를 여행 가시는 분들이 좀 있는 것 같은데요?"

"늙은이가 무슨 경기 좋아질 게 있어요? 그냥 안좋은 일이 있어서 가는 중이라오.."

"내가 창피해서 남한테 이런말 잘 안하는데... 우리 남편 보내고 애들이 그냥 엄마 그 아파트 가지시라고 해서 살고 있는데..."

"애들이 달라고 안하니 좋네요.."

"근데 남편 먼저 보낸 거 아디가서 말도 못하고 살아요... "

"그게 뭘 그리 부끄러운 일인가요? 저는 이해가 잘 안되네요? 그럴 수도 있는 것일텐데요?"

"안그래요 난 그게 남편을 얼마나 잘못 모셔서 그렇게 먼저 보냈나 싶어서 창피해 주겠어요.."

"근데 안좋은 일이 뭔데요?"

"우리 남편이 지방에 땅 사놓고 가셨는데 거기다가 누가 지땅인 것처럼 해 놓아서요... 그거 해결하러 가는 거예요.."

"근데 언제 아저씨가 돌아가셨는데요?"

"5년 전에요.."

"남들은 뭐 재혼도 하고 그러는데 그걸 뭘 부끄러워 하세요?"

"하긴 내나이가 올해 70이니 그럴 수도 있겠지 요즘 65세에서 75세를 신중년이라고 하던데.."

"그래요? 저는 처음 들어보는데요? 몰랐어요.."


이분 버스타는 곳에 내려드리고 다음 손님을 모셨다. 그분이 여자라서 물었다.

"저 방금전에 어떤 할머니 내려드렸는데요 그분은 남편 먼저 보낸 것에 대해서 상당히 부끄러워하시던데요 여자들이 그런 감정이 있으신가보죠?"

"몰라요 그건 그분이 특이하신 것 같은데요..."

"그분이 그러던데 요즘 신중년이라고 있다고 하데요? 그런말 들어보셨나요?"

"저 그런말 들어봤어요...요즘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연애하고 애인 만들고 그러던데요? "

"그래요? 그런데 여자가 늙으면 남자가 다 귀찮다고 하던데요? 아닌가요?"

"그건 제가 아는 사람들 봐도 할머니들 마다 다른 것 같아요.. "


그렇다면 필자에게 집안 속사정 남편 이야기 재산 이야기 땅이 있다는 이야기를 했던 할머니는 왜 그런 말을 필자에게 흘렸던 것일까.. 혹시? 응?

저녁시간에 미국에서 오셨다는 할머니를 모시고 달리고 있었다. 오전에 탔던 케리어 할머니 이야기를 했다.

"할머니들이 남편을 먼저 보내면 그걸 말하는게 수치스럽다고 느껴지시나보죠?"

"내가 아는 사람도 남편 먼저 보냈는데 그러더라구요.. 그 심정 나는 알 것 같은데요?"


아침 밥을 먹으며 아내에게 물어보았다.

"여보 남편 먼저 보내면 부끄럽다고 하는 할머니를 만났는데 여자들이 남편 먼저 보내면 그렇게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모양이지?"

"시끄럽구요.. 밥이나 드세요!"


이 사람은 왜 나하고 말이 안통할까....?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랑꼴리한 이야기 2013. 1. 5. 05:30

탑승하자마자 전화를 걸어서 대화를 나누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땐 좀 짜증이나는게 사실이다. 왜냐하면 길은 어디를 가나 막히는데 노선을 정하지 않고 출발해버리면 "돌아갔다." "요금이 많이 나왔다." "그렇게 가니 요금이 더나왔다." "왜 이리로 가느냐" "아까 저쪽으로 갔어야 했는데.." 등등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많아진다. 승객이 돌아갔다고 주장하면 돌아간 것이다. 그 상태에서 120번 돌려서 택시기사가 돌아갔다고 주장하고 처벌해달라고 하는 경우 사실이 아닐지라도 택시기사는 그에 대해서 항변하느라 일도 못하고 구청으로 시청으로 쫓아다녀야 한다. 
Set-Up Shot - Port Colborne, Canada
Set-Up Shot - Port Colborne, Canada by Christina Saint March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따라서 출발전에 계약서를 쓰고 싸인하고 출발해야 문제가 없다. 확정일자 받아두고.. 안그러면 소송이 걸린다. 그런데 이분 편할대로 가라고 해놓고 계속 통화중이다. 이런 경우도 사실 조심스럽다. 말은 편하게 가라고 한사람 중에서도 나중에 이렇게 가니까 너무 돌아가는 것 같다. 난 괜찮은데 다른사람 태우고 이렇게 가지는 말란다. 그러면서 본인은 대범한 척을 한다. 이렇게 되면 택시기사는 천하에 돈 몇푼 더벌려고 돌아간 못된 놈이 되어 버린다. 

사정이 이러하니 요즘 택시를 타면 누구나 묻는다 어느길로 갈 거냐고.. 그런데 이 손님 이야기가 좀 심상치 않았다. 이분은 누군가를 소개해 준 것 같은데 잘되지 않은듯 했다. 
종교를 믿는 사람이라서 어쩌구.. 하면서 거의 도착할 즈음이 다되어 이손님은 전화를 끊었다. 
"중매를 하시는가봐요?"
"친구를 소개해 줬는데 잘 안되었나봐요 그 남자분 연세도 좀 있으시고 사업도 하시고 그러는데 아니 소개 받아 만나러 나간 사람이 처음보는 여자한테 전에 사귀던 여자 이야기를 왜 해요? 그것도 한번이 아니라 두번씩이나.. 두번째 만나서도 그말을 또 했대요.. 안그래요 아저씨?"
"그사람이 좀 너무 정직한 스타일이 아닐까요?"
"나이가 그정도면 알거 다아는 사람이 이런식으로 하면 안되죠.."
"그런데 그아저씨는 혼자신가봐요? "
"별거를 하는데 이혼한거나 마찬가지예요.."
"그럼 여자분은.."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아저씨는 모종교를 믿는 여자와 3년간 내연관계를 유지하다가 종교를 믿으면서 그런 관계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찔려서 헤어졌다는데 새로 여자를 소개 받아서 나간 자리에 전에 사귀던 여자 이야기를 두번이나 했다는 것이다. 그러니 어떤 여자가 좋아라 하겠는가? 이 여자분은 그렇게 남자와 여자를 연결해주는 역활을 하는 모양이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듣다보니 예전에 필자의 택시에서 중년의 남자가 전화로 이야기 하던 내용이 떠올랐다. 

"야 내가 너 책임 못지겠니? 니가 원하면 니가 살집 내가 마련해 줄 수도 있어 생활비도 대주고 그러니까 그 언니 만나지 말아.. 그언니 만나서 다른 남자 만나면 내가 너 때문에 다른 병에 걸릴 수도 있잔아? 그러면 안되잔아! 그러니까 그 언니 만나지 말아! 알았어?"
그 이야기를 이분에게 해주었더니... 
"그아저씨 멋지다! 나도 그런 남자 한번 만나봤으면.."라는 반응이다. 

이분은 내리면서 그곳 좀 산다는 동네의 남자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다.
"저도 일하느라 여기 저기 많이 다니는데요 이동네 아주머니 남편들은 죄다 젊은 여자랑 살려고 나가있어요... 그러면서도 법적으로 부인은 그냥 있죠.."
"그런데도 본 부인들이 왜 이혼을 안하나봐요?" 
"이혼하면 뭐하겠어요 그냥 남편한테 생활비 타서 사는게 낫지요.. 그리고 이동네 여자들도 더 늙기전에 좋은 남자랑 사귀고 싶어하는 것 같아요 돈만 있으면 사람은 다 그런가봐요?"

예전에 일본에서 부부가 마치 연기를 하듯이 행복한 척 연기를 하면서 이중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들은 것 같은데(가면부부) 이것이 우리나라에도 전염이 된 것 같다는 생각이든다. 인생이 짧다보니 이런 저런 삶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누가 이들에게 돌을 던지랴? 너나 할 것 없이 얼굴 고치고 젊은 사람처럼 행동하는 사람이 너무많다. 헬스 클럽에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운동하는 힘의 원동력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그건 오로지 건강을 위해서 그 힘든 운동을 계속하는 것일까?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든다. 새로운 남친, 여친에게 더 멋지게 보이려는 것이 아닐지....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9. 23.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4. 25.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