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택시(only for taxi man) 2017. 4. 28. 10:24




그동안 정치권이 택시에 대해 관심도 없는 것 같아 말을 하지 않았는데 오늘 뉴스에 대선 공약으로 복지기금 80억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대다수 개인택시 기사들은 그런 것에 관심이 없다. 개인택시 대부분은 현재와 같은 저렴한 요금이 택시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거지취급 받는 원인이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따라서 요금인상은 우리의 숙원이라는 것을 정치권은 알아야 할 것이다. 역대 이사장들도 요금인상을 위해 애써왔고 요금인상을 이룬 이사장은 그것을 업적으로 치부하고 있다. 역대 이사장들은 시장을 만나 굽신거리고 서울역에 가서 요금인상 시위를 벌이고 했던 것 모두가 다 저렴한 요금 때문이다. 


하여간 필자가 보기에는 80억 복지기금 그런 것은 기사들의 관심이 없다. 택시요금 결정권을 조합이 행사한다면 시장을 만나 굽신거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요금을 막무가네 올리지는 못할 것이다. 이것도 사업이니만큼 적절한 요금으로 결정할 것이며 요금인상 때마다 법인택시 사장만 배불리고 있다고 주장하며 입금이 올랐기에 왜 택시요금을 인상했냐고 반대하는 법인택시는 요금인상에 전혀 관심이 없으니 개인택시만이라도 요금을 올려서 법인택시와 차별화 하고 경쟁시켜 써비스를 개선시켜야 될 것이라 생각한다. 


따라서 복지기금 따위로 환심을 살게 아니라 대다수 묵묵히 일하는 개인택시 개개인이 선거에 참여하고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요금 결정권을 택시기사에게 돌려주어야 한다. 작년 봄에 이연수 이사장이 박원순 시장을 만나 내년에 대선이 있으니 올해 택시요금이 인상 되어야 한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1년동안 용역조사 중이라는 소리만 들리더니 가스요금이 저렴해서 요금인상 이유가 없다는 매몰찬 소리를 들어야 했다. 우리는 대체 어디에다가 하소연을 해야 하는지 시민단체도 대부분 요금인상을 반대하고 서울시도 반응이 없고 피해는 고스란히 개인기사들이 부담하고 있다.


이런 글도 효력이 있을지가 의문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필자가 블로그에서 여태 올린 글이 대부분 택시문제는 결국 저렴한 요금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귀결로 글을 맺어 왔는데 블로그에서도 네티즌들의 냉대와 왕따를 당하고 있는게 현실이기 때문이다. 이유는 필자의 글을 추천한다면 택시요금이 인상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게 아닐까 그나마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필자의 글을 베스트로 뽑아주어 다음 메인에 몇번 오른적이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택시문제의 원인인 요금에 대해서는 외면하면서도 써비스만 강조하고 있고 기자들도 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 


오늘 또 글을 써 보지만 어느 후보가 반응 보일지 의문인게 사실이다. 하지만 분명히 말하지만 개인택시는 응어리진 저렴한 요금에 대한 한을 풀어줄 후보를 반드시 지지할 것이다. 택시요금은 기사의 자존심이며 인격이라는 것을 정치권은 알아야 할 것이다. 짜장면, 김치찌게 어느 것 하나 요금을 정부가 결정하는 곳은 없다. 하지만 택시는 우리가 지원을 말하면 너희들은 고급 교통수단이기에 지원해 줄 수가 없다고 말하면서도 승차난을 보도할 때면 대중교통으로 취급하여 매도를 하고 있다. 요즘 3000원은 있으나 없으나 별 도움이 안되는 세상인데 사람들은 3000원을 냈으니 강제로 타야겠다는 것이 현실이다.


택시기사도 사생활이 있고 장시간 근로로 건강이 좋지 않고 생리현상으로 밥도 먹어야 하고 화장실도 가야하는데 화장실도 없고 밥도 못먹고 달리는데 그져 타면 가야하고 안가면 승차거부로 3회 적발시 1억에 호가하는 택시면허를 취소시키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지만 어느 누구도 이런 것은 관심이 없다. 하지만 요금이 5천원 1만원 한다면 택시기사들은 더 태우고 싶어 승차거부 같은 것은 있을 수가 없을 것이다. 따라서 요금은 기사들이 결정해야 하며 기사들은 영업을 위해서라도 적절하게 요금을 결정할 것이니 너무 걱정을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요금을 너무 높게 책정하면 영업이 안되어 타격을 받을 게 뻔하기 때문이다.


대선후보들에게 제발 부탁한다. 복지기금 따위로 환심을 살게 대다수 기사들의 불만인 요금 결정권을 택시기사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 택시요금은 기사의 자존심이기에...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택시(only for taxi man) 2015. 1. 23. 13:30








승객분들 중에서 이게 뭐냐고 묻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이것은 사업용 자동차를 운전한 사람들에게만 수여하는 무사고 표창입니다. 그러니까 자가용이나 장농 면허는 아무리 이십년 삼십년 무사고로 보관 하셔도 소용이 없습니다. 어떤분은 이것을 각각 따로 계산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사진에 10년짜리와 15년짜리 두개가 있는데요 도합 25년 무사고냐고 묻습니다. 그런 것은 아닙니다. 10년부터 시작해서 순차적으로 15, 20, 25, 30 이렇게 다섯개가 있습니다. 각각의 이름도 있는데요 성실장, 무슨장.. 이름이 있습니다. 


이것을 신청하고 왔습니다. 어떤분은 이것을 보고 그렇게 많이 영업용을 했냐고 묻습니다. 필자는 이런 질문을 들으면 이런 생각이듭니다. "니가 오죽 못났으면 그렇게 영업용을 오래 했느냐" 아니면 이런 생각도 듭니다. "영업용 오래한 사람 같아 보이지 않는데?" "어떻게 그렇게 오래 영업용을 했는지 혹시 가짜가 아니냐고" 그렇습니다. 혹시 가짜인지도 모르죠.. 혹시 친구중에 영업용 택시회사 운영하시는 분이 계시면 법인 인감 첨부해서 서류를 만드시면 됩니다. ㅋ


필자는 사실 이런 것 만들려고 하지 안았었는데요 어떤분이 택시운전 오래하다 보면 억울한 일을 당할 경우도 있으니 이런것을 받아 놓는게 좋다고 해서 14년 때 10년 신청해서 받고 15년 넘겨서 15년짜리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어떤 트친이 트위터에 그분의 무사고 표시장 20년 짜리 사진을 올려 놓으셨더라구요 그래서 필자도 법인택시 경력을 첨부해서 올렸습니다. 









오랜만에 택시회사를 들어가보았는데요 마당에는 근무 안하는 택시가 많이 서 있었습니다. 







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 회사의 경력증명서가 담긴 봉투입니다.





개인택시도 신물나게 오래했습니다. 작년 2014년 말로 계산 했을 때 17년 8월 8일 근무를 했습니다.







법인택시는 3년 6월 4일인데요 이것 말고도 또한 회사가 있는데 1년 6개월정도가 있습니다.  올해 5월쯤에 나온다고 합니다. 기대가 됩니다. 지난번에는 시계도 한개 받았었습니다. 






이것 말고도 표창장 같은 것이 있구요 그리고 면허증 비슷하게 생긴 무사고 증명서가 있습니다. 얼굴 사진도 들어가 있습니다. 요즘 택시일이 너무 힘듭니다. 승객도 많이 줄었습니다. 그런만큼 요금이라도 좀 올려주면 좋겠습니다. 어짜피 지금 타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이 타시거나 타실만한 분들이 타는 것이라 보여집니다. 부제 폐지를 주장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그것은 먹고 살기 힘들다고 밥그릇 깨보자는 분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세계적인 추세가 경제는 점점 힘들어지고 있고 중국 엔진도 일본 엔진도 유럽 엔진도 점점 식어가는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엔진도 점점 식어가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직장인들도 요즘 젊은이들은 개인주의 성향이 커서 회식 같은거 그리 즐기지 않는다고 보여집니다. 따라서 심야에 택시승객은 점점 줄어들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적게 벌어도 그것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정부가 조금씩이라도 감차를 해주면 고마운 것이구요 택시 승객은 점점 줄어들 것이고 요금도 그에 맞춰서 조금씩 올려줘야 합니다. 그리고 2년주기 요금 인상을 해준다고 정부가 약속한 만큼 올해 가을에 택시요금은 인상되어야 합니다. 서비스 개선 없이 요금인상 반대 한다고 하시지만 강남 손님들은 절대 서비스 개선하라는 말씀 안하시고요 가까운데 가서 미안합니다. 라고 말씀하십니다. 


택시의 주 고객도 아닌 일년에 한번 택시를 탈까 말까 해서 택시기본요금이 3000원이 찍힌 것을 보고 화들짝 놀라며 이게 지금 기본요금이 맞냐며 따지듯이 묻는 이런분들 기준으로 택시요금이 정해지만 안됩니다. 우리 국민들은 다른 것은 몰라도 택시 승차는 평등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사실 택시는 부자들만 타는 고급교통수단이 아닙니까? 택시가 힘들어서 지원해 달라고 하면 당신들은 대중교통이 아니라서 지원해줄 법적 근거가 없다고 공무원들이 우리 교육장에 오면 꼭 그렇게 말합니다. 그러래서 그것을 시정하려고 택시를 대중교통에 포함시켜서 지원해주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전국민이 반대하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좌절 되었습니다.


그러니 만큼 택시요금은 우리 택시기사들이 결정하는게 고급 교통 취지에 맞다고 봅니다. 그런데도 시민들은 택시요금은 자기들에게 결정권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지원도 없이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은 이치에 안맞다고 봅니다. 택시가 고급교통이니 만큼 요금은 부자들, 고급만 이용하는 분들 만을 위해서 요금이 정해져야 하지 않겠습니까? 고급교통이라면서 요금은 시민들이 정하는 대중교통이라고 혹시 이중적인 잣대를 들이대고 있지는 않는지 시민들과 기자들 그리고 NGO들은 반성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11. 23. 10:3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3. 9. 25. 16:0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