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 2015. 3. 25. 09:21


강남에서 케리어를 들고 탄 여인이 있었다. 젊은 사람인줄 알았는데 할머니셨다. 요즘 경기가 살아나는지 케리어를 들고 나오는 사람이 좀 있는 것 같다 노년층에서.. 그래서 물어보았다.

"요즘 경기가 좀 나아지나 봐여 어디를 여행 가시는 분들이 좀 있는 것 같은데요?"

"늙은이가 무슨 경기 좋아질 게 있어요? 그냥 안좋은 일이 있어서 가는 중이라오.."

"내가 창피해서 남한테 이런말 잘 안하는데... 우리 남편 보내고 애들이 그냥 엄마 그 아파트 가지시라고 해서 살고 있는데..."

"애들이 달라고 안하니 좋네요.."

"근데 남편 먼저 보낸 거 아디가서 말도 못하고 살아요... "

"그게 뭘 그리 부끄러운 일인가요? 저는 이해가 잘 안되네요? 그럴 수도 있는 것일텐데요?"

"안그래요 난 그게 남편을 얼마나 잘못 모셔서 그렇게 먼저 보냈나 싶어서 창피해 주겠어요.."

"근데 안좋은 일이 뭔데요?"

"우리 남편이 지방에 땅 사놓고 가셨는데 거기다가 누가 지땅인 것처럼 해 놓아서요... 그거 해결하러 가는 거예요.."

"근데 언제 아저씨가 돌아가셨는데요?"

"5년 전에요.."

"남들은 뭐 재혼도 하고 그러는데 그걸 뭘 부끄러워 하세요?"

"하긴 내나이가 올해 70이니 그럴 수도 있겠지 요즘 65세에서 75세를 신중년이라고 하던데.."

"그래요? 저는 처음 들어보는데요? 몰랐어요.."


이분 버스타는 곳에 내려드리고 다음 손님을 모셨다. 그분이 여자라서 물었다.

"저 방금전에 어떤 할머니 내려드렸는데요 그분은 남편 먼저 보낸 것에 대해서 상당히 부끄러워하시던데요 여자들이 그런 감정이 있으신가보죠?"

"몰라요 그건 그분이 특이하신 것 같은데요..."

"그분이 그러던데 요즘 신중년이라고 있다고 하데요? 그런말 들어보셨나요?"

"저 그런말 들어봤어요...요즘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연애하고 애인 만들고 그러던데요? "

"그래요? 그런데 여자가 늙으면 남자가 다 귀찮다고 하던데요? 아닌가요?"

"그건 제가 아는 사람들 봐도 할머니들 마다 다른 것 같아요.. "


그렇다면 필자에게 집안 속사정 남편 이야기 재산 이야기 땅이 있다는 이야기를 했던 할머니는 왜 그런 말을 필자에게 흘렸던 것일까.. 혹시? 응?

저녁시간에 미국에서 오셨다는 할머니를 모시고 달리고 있었다. 오전에 탔던 케리어 할머니 이야기를 했다.

"할머니들이 남편을 먼저 보내면 그걸 말하는게 수치스럽다고 느껴지시나보죠?"

"내가 아는 사람도 남편 먼저 보냈는데 그러더라구요.. 그 심정 나는 알 것 같은데요?"


아침 밥을 먹으며 아내에게 물어보았다.

"여보 남편 먼저 보내면 부끄럽다고 하는 할머니를 만났는데 여자들이 남편 먼저 보내면 그렇게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모양이지?"

"시끄럽구요.. 밥이나 드세요!"


이 사람은 왜 나하고 말이 안통할까....?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11. 15. 16:4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멜랑꼴리한 이야기 2013. 3. 31. 07:56

"어디로 모실까요?"
"거여역이요.. 아닌가? 개농역이요...?"
"아니 거여역과 개농역은 거리가 좀 있는데요.. 분명히 말씀해 주셔야 하는데요.." 
목적지가 불분명한 손님은 사실 진상이다. 짜증나는 손님인 것이다. 그렇게 여기 저기 왔다 갔다 하다가 요금 많이 나왔다. 여기가 어디냐? 왜 돌아왔냐? 라고 돌변하는 승객이 많기 때문이다. 택시를 모르는 사람은 어쨋든 태우고 달리면 돈 버는 것이 아니냐고 하시겠지만 그건 모르는 소리다. 경찰은 우리편이 아니기 때문이다. 택시는 요즘 전국민으로부터 왕따를 당하는게 요즘 택시의 현실이다.
Drawing - Woman
Drawing - Woman by HaraWis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여간 이분 이런 말을 했다.
"내가 오래 살았는데 늙으니까 기억이 가물가물하네.."
"오래 살으셨으면 기억을 더 잘하셔야지요.. "
"그게 아니라 오래 전에 살아서.."
"뭐 늙지도 않으셨는데 늙었다고 하세요? 아직 젊으세요.."
"내가 이렇게 보여도 내일 모래 70이유.. 그런데 젊어 보인다는 죄로 지하철 타고 가다보면 할아버지들이 뭐라고 하는 사람이 있어요 젊은 사람이 노약자 석에 앉았다고 시비를 걸어와요..ㅎㅎ"
"그러시군요.. 저는 그 반대 상황을 들어본 적이 있는데요.. 할머니가 택시를 타셔서 버스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하시는데 버스를 타고 가는데 뒤늦게 온 할아버지가 할머니에게..
할머니 안으로 좀 들어가세요.. 라고 했답니다. 그래서 할머니 화가 나셔서 내가 어디를 봐서 할머니요? 라고 소리를 빽 질렀다고 합디다..."
"요즘 그것도 참 문제야 늙으면 늙은 사람처럼 하고 다녀야하는데 젊은 사람처럼 하고 다녀요.."
"저는요 요즘 손님들이 할머니라고 말하면 싫어 하시는거 같으세요 그리고 나이를 맞춰보라고 하시는 분들은 실제 나이보다 어리게 말해야지 많게 말하면 썰렁해지고 몇백원 받을 것도 못 받게 되니까.. "
"요즘 너무 젊게 하고 다녀서 문제야.. 나도 집에서는 구르브하고 있다가 나왔어요.."
"구르브요? 아 그거 머리에 말고 있는거요? 저희 할머니는 그연세에 머리 쪽지고 살으셨는데요.."
"그것도 용기가 있어야지 쪽지고 살죠.. 요즘 누가 그렇게 하고 다녀요?"
"아 저희 할머니는 30년 전에 돌아가셨어요.. 제가 쪽지어 드리고 그랬어요 그래서 쪽 짓는거 할 줄 알아요 은비녀 꽂아서..."
"옛날에나 그렇게 살았지 요즘은 그런사람 없어요.. "
"그런데요 요즘 어떤 여자를 봤는데 제가 버스 정류장 지나가다가 보니까 원피스에 힐에 긴머리를 하고 있어서 뒷태가 이쁜거 같아서 쳐다보다가 돌아서는 것을 보니 얼굴이 쪼글쪼글해서 깜짝놀랐어요.. 소름이 끼치던데요.. 할머니였어요.."
"그런 사람이 다 있어요?"
"아마 처녀로 할머니가 되신 분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러니까 그런 복장을 자연스레 입고 다니겠죠.. "
"아닌데 내 친구 처녀로 늙은 아이가 있는데 걔는 나보다 더 늙었고 더 할머니 같은데..."
"결혼을 한번도 안했데요?"
"내가 선보게 해준 적이 있는데 신랑감이 온다는데도 잠만 쿨쿨 자더라구요.. "
"그래요? 그런 사람은 사실 혼자 사는게 좋을거 같아요.. 남자에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인가보죠.. 전에 제 택시에 탔던 사람중에 치마를 입었는데 다리에 털이 나있고 다리를 쩍 벌리고 앉았는데 얼굴이 여장부더라구요 저 한테 수작을 걸라고 하던데요.. ㄷㄷ"
"택시에는 별별사람 다타죠? 제가 며칠전 택시 탔더니 택시기사 아저씨가 하는 말이 젊은 여자 손님이 술이 취해 앞자리에 앉아서 다리를 기사님 다리 위에 얹고 달렸다고 합디다. 그래서 기사가 왜 이러시냐고 했더니 돈을 2만원을 주고 내렸다네요..ㅎ"

"그 여자도 참 외로웠나보네요.. 저도 전에 송추 한바퀴 돌자고 가는 여성을 태웠는데 가면서 자꾸 식사를 하러 가자고 하더라구요 식사는 먹었다고 했는데도 자꾸 가자고 했어요 송추를 한바퀴 돌고 나니 하루 일당을 맞춰 드릴테니 춘천을 또 가자고 하더라구요 춘천을 가는데 제가 화장실을 한번 다녀왔는데 차에 돌아와보니 뒤자리 운전석 뒤로 자리를 옮겼더라구요 마치 자기 옆에 타라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결국 춘천을 찍고 서울 돌아갈 거냐고 해서 수유역에 내려줬는데 갈 때 하던 말을 보면 남편이 바람이 났다면서 내가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이 이야기를 택시 카페에 올렸더니 택시기사들이 하는 말이 아저씨가 해결해 주지 따른 아저씨한테 갔잔아.. 라고 하데요.."

"별별손님 다있죠.. 아저씨가 곱상하게 생겨서 그런가봐요.. 그래도 난 아저씨 말을 믿을 수가 없는데요 여자를 다 그냥 보냈다는 거예요?"
"무서워서 그럴 수가 없죠.. 정체를 알 수가 없는 여자들인데요.. 전에 또 어떤 여자는 동네를 세바퀴 돌았어요.. 내리지 않겠다고 하데요 아저씨가 좋다면서 결국 세바퀴 돌고 나 집에 가야겠다고 하면서 떼어냈어요.."
"그럼 그 여자는 돈을 더내지는 않았어요?"
"메타요금만 주던데요?"

별별 여자들이 다 있다. 재미나는 세상이다.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가딘 2013.03.31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조에 대하여 서개연에 댓글 두어개 달았더니 욕 무진잔 듣네요

  2. 강가딘 2013.03.31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자주 그런 경험이...,
    이놈의 인기는 나이가 먹어두 식을줄 모르네요 ㅠ

  3. 2013.03.31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 4. 6. 22:5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2. 2. 7. 21:5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7. 5. 05:5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 11. 22. 18:2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 10. 31. 19:23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 10. 23. 10:1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 10. 21. 20:5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