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의 일상 2015. 4. 26. 10:09





"보라가 분명 이리 나간 것 같은뎅 보라 어디갔냐 옹?"





"나 왜 챶냐 옹~"





"야 이녀석 너 형제지간이 이러기야? 

아침에 만났으면 인사를 해야징"





"저 형 오늘 아침에 좀 이상하네 꼬랑지까지 치켜 세우고.."







"예서 좀 쉬어야겠다냥~"







"켈켈켈.. 보라가 저기 앉아 쉬고 있다 이거냥? 

나도 일단 쉬어서 힘을 비축해 둔 다음 

어디 오늘 두고 보자..켈켈켈"





"흠냐.. 내가 만나줄까봐 냐옹"




"야야 일루와 봐 야옹~"






"야야 어디가냐옹~"















"흠흠.. 내가 그렇게 쉬운 놈인 줄 알았야옹?"


아침에 만난 두녀석 서로 거리감을 두면서 피해다니고 있습니다. 

이러다가 곧 한판 붙을 것 같습니다. 

그 결과가 자못 궁금해집니다. 

오늘 아침 매치에서는 누가 상위를 차자하게 될지가....


다음에 계속 됩니다. ㅎ

'포도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딴청  (0) 2015.05.03
"너 이누무 자슥 안내려 오냐옹~"  (0) 2015.04.26
"보라 어디갔냥?"  (0) 2015.04.26
포도와 보라의 귀리 먹방..  (0) 2015.04.12
고양이 털 관리가..  (14) 2015.04.10
각오하고 있어!  (0) 2015.04.08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