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or 유명인을 태우다 2013. 9. 19. 09:21





거의 20년 전쯤으로 이제는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그당시 명보극장 대각선 방향에 신촌뮤직이라는 레코드가계가 있었다. 그곳을 운영하던 분이 장고웅씨라는 분이 있었는데 우연히 그분을 태운적이 있었다 그런데 최근 이분을 또 태웠다. 여전히 목적지는 서교동 주택가 삼거리 녹음실이 있는 그곳에 하차를 했다. 목적지를 가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필자에게 기억력이 참 좋다고 했다.

하지만 유명인을 만난 기억은 쉽게 잊혀지지는 않는다. 장공웅과 관련해서 생각나는 것은 당시 영일레븐인지 젊음의 행진인지 기억이 안나지만 하여간 토토즐인지도 모르겠고 그 무대에 전기기타를 들고 나와서 치던 모습이 생각이나는데 연주를 잘했다기 보다는 크로스오버적인 연주라는 느낌이들었다. 마치 연주와 화면이 다른 그런 모습으로 기억하는데 본인에게 물어보니 라이브는 아니었지만 연주는 직접했고 단지 MR을 만들어서 촬영을 했다고 한다.

그에게 어떻게 데뷔를 하게 되었느냐고 물으니 당시 방송국에서 마치 만능 엔터테이너 처럼 방송에 필요한 사람을 뽑는 시험이 있었는데 그 시험에 합격하여 연기자가 되었고 따라서 우리가 알고 있는 코미디언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웬일인지 필자가 기억하기에는 장고웅은 우스개소리를 많이해서 그런지 몰라도 필자는 코미디언으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 그와 관련해서 잊혀지지 않는 것이 또 있다면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디제이 프로그램에 나와서 자신을 소개 할 때 늘
 "세계적 미남 장고웅입니다."라고 하는 대목이 있었는데 필자가 만나본 장고웅은 지금도 자신을 그런 세계적 미남으로 생각하고 있는 눈치였다.

위 영상을 보다가 정말 배꼽 빠질뻔 했으니 한번 보시길... 
행복한 추석 되시길 바랄께요... ^^


p,s
그런데 왜 연기자 생활을 안하게 되었냐고 물으니 당시 신촌뮤직이라는 회사를 경영하려니 방송활동 만으로는 회사를 경영 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 만일 지금처럼 예능프로가 많은 시절이었다면 그는 지금 쯤 재벌이 되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D00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3. 8. 07:2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 7. 9. 05: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